랜드모아 
모아[손님] 검색 로그인  
랜드모아
 
자유게시판
 


구글코리아 2008 인기검색어 TOP 10 발표
  2008-12-06 19:41:17 조회:954



구글코리아(http://www.google.co.kr)는 오늘 2008년 한 해 동안 사용자들에 의해 검색량이 가장 많이 증가한 인기검색어 상위 10개를 발표했다.

‘자이트가이스트 (Zeitgeist, 시대정신)’라 불리는 구글 인기검색어는 특정 기간동안 사용자들이 입력하는 매일 수백만 건의 검색어에 대한 통계자료로서, 해당 기간동안의 사용자들의 관심사 및 중요 이슈와 트렌드를 파악하기 위한 주요자료로 활용되고 있다.

지난해 대비 2008년 한 해 동안 국내 사용자들이 구글에서 가장 많이 검색한 급상승어 상위 10개는 2008 베이징, 광우병, 크롬, 이명박, 오바마, 소녀시대, 최진실, 베토벤 바이러스, 아고라, 환율조회 순으로 선정되었다. 이들 급상승어는 국제, 사회, IT, 정치, 인물, 경제 등 각 분야의 관심사를 고르게 반영, 지난해에 게임사이트(던파, 서든어택, 게임와, 테일즈런너)가 주를 이루었던 것과 대조적인 양상을 보였다.

구글은 특정 기간동안의 백분율 증가를 비교하는 알고리듬을 이용해 급상승어를 선정한다. 또한, 최소한도의 기준을 설정함으로써 검색량이 적은 검색어는 계산되지 않도록 제한을 두기 때문에, 백분율만 높고 검색량이 적은 검색어는 자동 제외된다. 예컨데, 2007년에는 그 존재가 알려지지 않다가 2008년 들어 검색량이 10배가 증가한 새로운 검색어는 검색량 증가가 1000%에 달하게 되는데, 이는 전체의 트렌드를 대변하지 못하므로 제외되는 것이다.

올해 검색량이 가장 많이 증가한 급상승어에는 ‘2008 베이징’이 선정되어 뜨거웠던 올림픽의 열기를 반영했다. 미국산 쇠고기 수입과 관련하여 ‘광우병’에 대한 호기심도 증가해 2위를 차지했으며, 관련해서 많은 토론이 이루어졌던 다음(daum) 사이트의 아고라가 9위에 함께 선정되었다. 또한, 구글에서 선보인 오픈 소스 브라우저인 구글 크롬을 다운로드 받기 위한 사용자들로 인해 ‘크롬’이 3위로 뒤를 이었다.

급상승어 4위부터 7위까지는 모두 인물이 차지했는데, 올 초 대통령에 취임한 ‘이명박’ 대통령과 미국 최초의 흑인 대통령 신화를 창조한 ‘오바마’가 나란히 3,4 위에 선정되었다. 또한, 인기 여성 댄스그룹인 ‘소녀시대’와 얼마 전 생을 마감한 ‘최진실’씨에 대한 사용자들의 관심이 각각 급상승어 6,7 위를 장식했다.

그 외에도 매니아층 시청자를 다수 확보한 ‘베토벤 바이러스’의 인기가 8위에 반영되었으며, 유례없는 환율 급등으로 인해 ‘환율조회’에 대한 정보를 원하는 사용자가 급증하면서 10위를 장식했다.




 댓글 (0)


자유게시판
페이지: 1 / 1   


  구글코리아 2008 인기검색어 TOP 10 발표955
     2008 핵심 검색어는 '경제'1030
     야후코리아 2008 검색어 1위 '환율1092
     간접흡연ㆍ태운 음식 노출 어린이..체내 발암물질↑1770
     자유채팅방 - 24h 뉴에이지, 클래식 방송 *KM(깊은연못)1064
     자유게시판은 손님도 사용이 가능한가요?(gues)922
     팝송과 영어공부975
     '동숙의 노래'에 얽힌 사연1509
     노래가사에 얽힌사연들 - 펌1022
     화면이 이래 나오내여 ㅠㅠ(gues)1084
     11111111111111111111(2345)907
     test(나는5)910
     자유로운 읽기 쓰기가 가능한공간입니다.(홈마스타)1021
≪ [1]   ≫

복수단어 검색은 공백(space)로 구분해 주세요.



공지사항
[손님]

 
인기 글
[손님]
320
연예인 자살로 본 연예인과 기획사…'애증의 관계'
2
1092
251
내가 장자연이라면 죽음보다 '양심선언' -펌
3
  [깊은연못] KMFM - 24시간 연주곡
5070
5951
1509
3187
331
6868
3368
268
1922
6406
 
최근 글
[손님]
[없읍니다] 큰 tv 달기 무료 서비스면,달아 주십시요.
5
4038
5574
진중권 "장자연에 접대받은 사람 누군지 들었다"
3
[메아리/4월 1일] 장자연과 그 '적'들
1
6340
6578
"접대 강요는 없지만 안 나갈 순 없어" 20대 연예인의 고백
3
3273
6406
환희 “연예인 前여친 소속사 반대 때문에 이별한 적 있다”
3
연예인 자살로 본 연예인과 기획사…'애증의 관계'
2
내가 장자연이라면 죽음보다 '양심선언' -펌
3
고 장자연 문건 연예계 ‘어둠’ 드러나나
3
  [깊은연못] KMFM - 24시간 연주곡
5070